본문바로가기

본문

대리점 상생 활동

Home > 홍보센터 > 대리점 상생 활동

남양유업 대리점과의 상생활동 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
남양유업 Care&Cure, 업계 최초 도입한 협력이익공유제로 상생기금 1억 원 대리점 지급
등록일 2022.07.04 조회수 18

남양유업이 사회책임경영(Care&Cure) 활동 일환으로 협력이익공유제를 통해 상생기금 11천여만 원을 전국 500여 개 대리점을 대상으로 지급했다.

 

협력이익공유제란 거래를 통해 발생한 이익을 나누는 것으로, 2020년 남양유업은 업계 최초로 자율적 협력이익공유제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. 남양유업은 농협 납품 시 발생하는 순 영업이익의 5%에 해당하는 이익을 납품 대리점과 나누기로 한가운데 5년간 시범 운영을 시행하고 있다.

 

도입 이후 현재까지 협력이익공유제를 통해 대리점에 지급된 상생기금은 총 32천여만 원으로, 현재 남양유업은 대리점 상생 및 복지 강화를 위해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.

 

상생기금 외에도 ▲대리점주 자녀 장학금을 지원하는 패밀리 장학금제도를 통해 지난 10년간 총 11 5천만 원의 장학금을 873명의 대리점 자녀에게 전달했으며, ▲대리점주 자녀 및 손주 출산 시 50만 원 상당의 육아용품등을 지원하는 출산·양육 지원제도와 ▲질병 및 상해로 인한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대리점을 돕기 위한 긴급 생계자금무이자 대출 제도 등을 시행 중에 있다.

 

남양유업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이러한 정책을 보완 및 확대하여 상생 문화를 선도하는 남양유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.”라고 전했다.

 

[사진] 지난 4월 진행된 22년 상반기 남양유업 대리점 정기 상생회의 모습

 

한편 남양유업은 2020년 사회책임경영 프로그램 Care&Cure(케어앤큐어)를 출범한 가운데 대리점 및 협력사와의 상생 프로그램을 비롯해 다양한 CSR 활동을 펼치고 있다. 대표적인 활동으로 뇌전증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케토니아 무상 후원, 임산부와 산모들을 위한 임신육아교실모아사랑 태교 음악회 후원등이 있다.

 

 
상단으로